«The Unseen Museum» is an online conference held as part of the Telepicnic Project. The conference explores the conditions for exhibition experiences that broaden the interaction between the virtual world of extended reality and cultural and artistic environment. Under this context, the conference aims to share knowledge and imagination for building museums to come. The conference is a preliminary program for an exhibition project to be unveiled in September 2021. Researchers, curators, and creators from all over the world are invited to shed light on the latest perspectives and methodologies on the virtual world, museum exhibitions, and creative fields based on extended reality.

In the main sessions of the conference, eight speakers deliver detailed presentations on museums that extend into the virtual world through extended reality technologies as well as creative activities mediated through extended reality. The speakers introduce theories, experiences, and practices related to extended reality. At the end of the conference, there will be a live talk session to share and discuss the issues presented in the conference. In the first session of the live talk, Kwon Hayoun, Adiba Muzaffar, Eva Papamargariti, and Oh Youngjin will overview and introduce the meaning of the virtual world in culture and arts and changes in the creative process. In the second session, Rachel Ara, Jennifer Inacio, Jakob Kudsk Steensen, and Chin Jungkwon examine the characteristics of the museum and creative research that are broadening through extended reality. In addition, a workshop «Make Digital Objects 'Unfamiliar'» led by Park Juhee will facilitate discussions on digital collections that are expanding through extended reality.

텔레피크닉 프로젝트의 온라인 컨퍼런스 «보이지 않는 미술관»은 국내외 관련 연사들을 초청하여 최근 확장현실 기반의 가상세계와 문화예술 환경 간 상호작용을 확장하는 전시 경험을 위한 제반 조건들을 살펴보며, 도래하는 뮤지엄을 구축하는 지식과 상상력을 공유합니다. 본 컨퍼런스는 2021년 9월에 선보일 예정인 텔레피크닉 프로젝트 전시 및 프로그램의 사전 프로그램 성격으로 국내외 연구자, 큐레이터, 창작자와 함께 확장현실 기반의 가상세계와 뮤지엄 전시, 창작 영역을 다루는 최근의 관점과 방법론을 모색해봅니다.

«보이지 않는 미술관»의 본 세션에서는 총 여덟 명의 연사를 중심으로 확장현실 기술을 통해 가상세계로 확장하는 뮤지엄과 확장현실을 매개로 전개되는 창작이라는 세부 영역을 다룹니다. 각 연사별로 확장현실을 둘러싼 이론, 현장, 실천의 주제와 사례들을 발표하고, 공통의 문제의식을 바탕으로 한 자리에 모여 라이브 토크를 진행합니다. 라이브 토크의 첫 번째 세션에서 권하윤, 아디바 무자팔, 에바 파파마르가리티, 오영진은 문화예술 현장에 등장하는 가상세계의 의미와 실제 창작 과정에서의 변화를 이야기합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레이첼 아라, 제니퍼 이나시오, 제이콥 스틴슨, 진중권의 발표를 통해 확장현실을 매개로 확장하는 뮤지엄과 창작 리서치의 특성을 짚어봅니다. 컨퍼런스 연계 워크숍으로는 박주희가 ‘디지털 오브제 낯설게 보기’라는 주제를 통해 확장현실로 확대되는 디지털 컬렉션에 대한 논의를 진행합니다.

This event is part of the 2020 Cultural Content R&D Specialized Workforce Development Project (Art/Science Convergence Project) by the Korea Creative Content Agency (KOCCA).

Organized by Rebel9, Sogang University, Seoul Museum of Art

Telepicnic Projec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