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Telepicnic Project is a research and production project with a focus on extended reality (XR). The project is co-organized by Rebel9, Sogang University, and the Seoul Museum of Art. The background of the project is the current turn to extended reality where the continued technological development is advancing virtual reality (VR), augmented reality (AR), and mixed reality (MR). Within this context, user experience and content ecology take center stage. In culture and arts, extended reality functions as more than just a new medium for creators. It raises questions in various areas such as research on museums and collections as well as designing of exhibition experiences that connect reality with the virtual. In particular, the digital environment of the museum will need fundamental changes in various aspects: technologies to understand the cultural and artistic experiences of the audience, the creative process with consideration of new media, the digital collection of the museum, and human resource development based on the understanding of interdisciplinary arts among others. The Telepicnic Project facilitates the research and development of technologies that bring extended reality into exhibition experiences. The project offers process-oriented programs for fostering future human resources, continued discussions and sharing of knowledge through workshops and conferences, development of interdisciplinary platforms encompassing art and science through exhibitions, and occasions for creating discourses.

Since July 2020, the project has conducted research and development of technologies for an extended exhibition platform in the culture and arts field. In addition, numerous online workshops and lectures with a focus on content production and the trend of interdisciplinary arts have been conducted as part of the project. In 2021, the project surveys its direction by examining how the museum practices and creative production in culture and arts are facing new changes under the influence of technological environments with the development of extended reality. Starting in April 2021 with an online conference «The Unseen Museum», the project will present the result of its effort beyond the physical space and virtual reality. In September, an exhibition tentatively titled «Your Holiday»(September 7-November 7, 2021) will be hosted at the Buk Seoul Museum of Art. As such, the Telepicnic Project aims to create an exhibition experience that takes a step further in extending the interaction between the physical sites of culture and arts and the virtual world. In order to realize this goal, the project facilitates a cultural and artistic ecosystem where organizers, researchers, creators, and audiences share different visions of extended reality and explore the possibilities of extended reality technologies.

텔레피크닉 프로젝트는 레벨나인, 서강대학교 산학협력단, 서울시립미술관이 공동 주관하는 확장현실(eXtended Reality, XR) 기반의 연구・창작 프로젝트입니다. 기술의 지속적인 발전으로 가상현실(Virtual Reality, VR),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혼합현실(Mixed Reality, MR)은 이용자 경험과 콘텐츠 생태계를 중심에 두는 확장현실의 세계로 진입하고 있습니다. 문화예술 현장에서도 확장현실은 창작자를 위한 새로운 매체로서 기능할 뿐만 아니라, 뮤지엄과 컬렉션에 대한 리서치, 가상을 잇는 전시경험 설계 등의 여러 영역에서 질문을 제기합니다. 특히 다가오는 뮤지엄의 디지털 환경은 관람객의 문화예술 경험을 이해하는 기술개발, 새로운 매체를 고려한 창작자의 창작과정, 뮤지엄의 디지털 컬렉션, 융복합 예술의 특성을 이해하는 인력양성 등 다양한 각도에서 근본적인 변화를 요구하고 있습니다. 텔레피크닉 프로젝트는 확장현실 기술을 전시 경험으로 들여오는 특정 기술의 연구개발을 중심으로 미래 인력양성을 위한 과정 중심의 프로그램 운영, 워크숍과 컨퍼런스 등을 통한 지속적인 논의와 지식의 공유, 전시를 통한 예술·과학 융합 플랫폼의 구현과 담론의 생성을 목표로 합니다.

2020년 7월부터 텔레피크닉 프로젝트는 문화예술 현장의 확장된 전시 플랫폼 구현을 위한 연구 및 기술개발과 함께 콘텐츠 실습 중심의 온라인 워크숍, 융복합 예술의 경향을 살펴보는 온라인 강연 등을 진행하였습니다. 2021년에는 확장현실을 중심으로 발전하는 기술 환경의 영향 아래 새로운 변화를 맞이하는 뮤지엄과 문화예술 창작에 대한 논의를 전개하며 활동의 방향을 가늠해봅니다. 2021년 4월, 온라인 컨퍼런스 «보이지 않는 미술관»을 시작으로 2021년 9월, «당신의 휴일»(가제/2021.9.7.– 11.7.)에서 현실 공간과 가상 세계를 넘나드는 프로젝트 성과를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을 중심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텔레피크닉 프로젝트는 문화예술 현장과 가상세계 사이의 상호작용이 더욱 확장되는 전시 경험을 목표로 기획자, 연구자, 창작자, 관람객이 확장현실의 비전을 공유하고 확장현실 기술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문화예술 생태계를 준비합니다.